기사 메일전송
국내 소비 목재 84% 수입, 국내 목재 자급률 높여 낭비되는 탄소세 줄여야 - 탄소세, 탄소국경세, 탄소배출거래제 등 탄소 배출에 대한 여러 정책 시행… - 19년 기준, 수입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로 인한 추가비용 1년 약 90억 … - 수입과정 이산화탄소 발생량 많은 원목·제재목 등 자급률 높여 추가지출 …
  • 기사등록 2021-10-12 00:24:30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


국내 소비 목재 84% 수입, 국내 목재 자급률 높여 낭비되는 탄소세 줄여야 

  

- 탄소세, 탄소국경세, 탄소배출거래제 등 탄소 배출에 대한 여러 정책 시행예정

- 19년 기준, 수입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로 인한 추가비용 1년 약 90억 예상

- 수입과정 이산화탄소 발생량 많은 원목·제재목 등 자급률 높여 추가지출 막아야 

 

김승남 국회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이 12일에 실시한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목재 수입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로 인한 추가비용 발생을 우려해, 국내 목재자급률 증가 방안을 주문했다. 

 

탄소중립은 개인·회사·단체 등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의 실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것으로, 2016년 발효된 파리협정 이후 우리나라를 포함한 121개 국가가 '2050 탄소중립 목표 기후동맹'에 가입하는 등 전 세계의 화두가 됐다.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탄소흡수를 위한 산림환경 조성과 더불어 탄소 발생량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국내 목재 자급률을 높이면 탄소 흡수량을 늘리면서 수입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우리나라는 20년 기준 목재자급률이 16%밖에 되지 않아 나머지 목재들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수입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량을 계산하면 정책방향에 따라 19년 기준 약 90억원의 추가비용을 지불해야만 한다. 목재자급률을 높이지 않으면 1년에 수백억원의 돈을 추가로 지급하게 되는 것이다.

 

이에 김승남 의원은 수입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원목과 제재목 중심의 국내 목재 자급률 증가방안을 제안하며, 목재생산과정에서 해외보다 높게 나타나는 운재비용을 줄이기 위한 임도 등 관련 인프라구축을 주문했다.

 

김승남 의원은 “탄소정책들이 시행되면 수입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에 대해 추가비용을 내야만 한다”며 “국내 목재 자급률을 높여 수입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비용으로 지출되는 추가비용을 절약하고 탄소흡수량을 늘려 탄소중립정책에 적극 도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worldnews.or.kr/news/view.php?idx=237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1라디오,해외매체 모두송출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박교서영상)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